입주자 소개

<< 목록으로 돌아가기
프로필이미지

조은비 - 10기
eunqnl@gmail.com

대학과 대학원에서 큐레이터학과 문화학을 전공하고, KT&G 상상마당 갤러리(2010~2012), 아트 스페이스 풀(2013~2015)에서 큐레이터로 일했다. 잉여, 거주, 젠더, 공동체 등 오늘날 한국사회의 현실에서 출발한 고민을 토대로, 새로운 삶의 방식과 조건을 모색하려는 시도를 미술의 언어로 드러내는 데에 관심을 가져왔다. 《셀 수 없는 모음》(KT&G 상상마당 갤러리, 2011), 《파동, The forces behind》(두산 큐레이터 워크숍 공동기획, 두산 갤러리 서울, 뉴욕 2012), 《아직 모르는 집》(아트 스페이스 풀, 2013), 《여기라는 신호》(갤러리 팩토리, 2015) 등을 기획했고, 공동 번역서 『스스로 조직하기』(미디어버스, 2016)를 출간했다.

첨부파일

전시명: 여기라는 신호 Floating and Sinking

참여작가: 이윤이, 이제, 오종현

장소: 갤러리 팩토리

2015년

이 전시는 비유컨대, 떠오름(floating)에 관한 것이다. 떠 있다는 것은 가라앉으려는 무게에 대한 반작용으로, 올라가려는 힘에 의해 지탱된다. 이 힘은, 상승과 하강, 유영과 침몰, 돌아봄과 직진을 목전에 둔, 아직 ‘어쩔 줄 모르는’ 것들 사이에 존재한다. 다시 말해, 떠 있다는 것은 반쯤 잠겨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그렇게 위아래로 팽팽하게 잡아 당겨진 ‘떠 있는 것’은, 단단한 토대를 잃고 너울처럼 요동치는, 지금 이 세계 속 개인들의 아슬아슬한 모습과 닮아있다. (...) 이 전시의 참여 작품들 역시 고정된 형태를 지니지 않고 유동적인 경계를 이루면서 마주한다. 그렇게 전시는 한 공간에 놓인 서로 다른 물성들(회화와 설치, 무빙이미지와 사운드)의 상호작용에서 비롯한, 찰나의 감각을 섬세하게 드러내고자 한다.

첨부파일

전시명: 아직 모르는 집

참여작가: 강정석, 권용주, 김영글, 이은우, 이정민

장소: 아트 스페이스 풀

2013년

이 전시는 “어디에서 누구와 살 것인가”라는 개인적인 탄식에서 출발하여, 오늘날 한국사회에서의 규범적인 ‘집’을 둘러싼 욕망과 불안을 조망한다. 그리고 ‘집’을 개별적인 삶의 터전이라는 의미에서 확장시켜, 현실에 발 딛기 위한 삶의 자리로 인식한다. 나아가 오늘날 집을 둘러싼 불안한 징후 속에서, “아직은 모르는” 새로운 자리를 모색해보고자 한다.

첨부파일

전시명: 파동, the forces behind

참여작가: 정윤석/강정석/스클라벤탄츠, 김민애, 옥인콜렉티브, 이완

장소: 두산갤러리(서울, 뉴욕)

2012 년

제1회 두산 큐레이터 워크숍(공동기획: 강소정, 김수영, 조은비)의 일환으로 개최된 이 전시는 한국 사회에서 다양한 형태로 존재하는 ‘공백’을 둘러싼 주체적인 움직임을 사회적, 미학적인 측면에서 바라보려는 시도이다. ‘지금, 여기’의 시점에서 바라본 ‘공백’을 다각도로 해석함으로써 공백에 숨겨진 힘, 즉 ‘숨은 세력(the forces behind)’의 ‘파동’을 예고하고자 한다.

첨부파일

전시명: 파동, the forces behind

장소: 두산갤러리(서울, 뉴욕)

2012. 1. 12 ~ 2. 9(서울) / 2012. 7. 19 ~ 8. 19(뉴욕)

.년

이 전시는 한국 사회에서 다양한 형태로 존재하는 ‘공백’을 둘러싼 주체적인 움직임을 사회적, 미학적인 측면에서 바라보려는 시도이다. ‘지금, 여기’의 시점에서 바라본 ‘공백’을 다각도로 해석함으로써 공백에 숨겨진 힘, 즉 ‘숨은 세력(the forces behind)’의 ‘파동’을 예고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