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자 소개

<< 목록으로 돌아가기
프로필이미지

조주리 - 12기
jurimillercho@gmail.com

조주리 Juri CHO

biography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큐레이터이자 시각문화연구자다. 이화여대와 동대학원에서 심리학과
미술사(History of Art, MA)를, 런던시티대학에서 문화정책과 경영(Cultural Policy, Management, MA)을 공부했다. 이후 서울대학교 디자인역사문화(Design History and Cultural Studies) 전공과정에서 박사 연구를 수료하였다. (Ph.D Candidate) 학계와 현장을 오가며, 미술계에서 요구되는 다양한 일들과 개인적 관심사를 반영한 전시, 연구 프로젝트들을 함께 실천해오고 있다.

독립기획자로서 최근 몇 년 간은 주로 1.동시대 예술가들이 처한 새로운 창작 환경의 전환과 방법론을
구조적으로 추적하는 전시 생산과 2. 큐레이터의 역할 실험 3. 새로운 전시 문법 모색에 관심을 기울여
왔다. 대표 전시로, 2013년 아르코미술관 기획공모전 당선작인 <2 의 공화국 Republic of the
Two>(아르코미술관, 2013)을 통해 동시대 미술에서의 다양한 협업 모델과 관계론을 조명하였다. 그리고 같은 해 동경국제도서전의 주빈국 주제전 <필담창화일만리 筆談唱和一萬里>와 국립해양조사원과 함께 해저지명특별전 (국립해양박물관, 2013) 전시감독을 맡아 일했다. 최근의 전시인 <리서치, 리:리서치 research, re:researched>(탈영역 우정국, 2016)에서는 예술가들의 장기 조사연구 작업을 비평적으로 재배치하고 담론화 하는 기획을 선보였다. 이어, 2015년부터 추진되어온 한국-대만의 큐레이토리얼 리서치 프로젝트의 결과전으로써 <동백꽃 밀푀유 Mille-feuille de Camelia>를 공공에 선보였다. (아르코미술관, 2016) 양국의 각 세대를 대변하는 10 명의 작가들과 함께 아시아 근현대사를 구성하는 역사적 중충들을 교차적 시선으로 선보이는 협력기획전과 인문사회 강연 시리즈를 구성하고 진행하였다.

작년부터는 개인 연구에 보다 집중하는 한편 기관의 협업 파트너로 활동해 오고 있다. 아세안문화원과
한국국제교류재단 객원 큐레이터로 전시 기획에 참여해 오고 있으며 부산 아세안문화원의 개원전인
<화혼지정 華婚之情>(ACH, 2017)과 서울순회전(한국국제교류재단 KF갤러리, 2018)을 기획하였다. 이를 계기로, 디자인 연구자로서 동남아시아의 공예 전통과 문자/출판 등에 지속적인 관심을 두고 있다.
올해는 난지 미술창작스튜디오 12기 연구자로 입주하여, 공동 퍼포먼스 <난지 리브로 Nanji Libro>와
출판 프로젝트<회색전집 The Gray Literature, Completed Works>을 작가들과 함께 완성해 가고 있다. 이와 함께, 개인 연구의 영역으로서 직물의 식민화와 여성노동, 방직기업사에 대한 비평적 리서치를 기반으로 창작자들과 새로운 오뜨 꾸뛰르 프로덕션을 만들어 나가는 <베틀, 배틀 Looms & Battles> 출판/ 전시 프로그램을 올해의 과제로 발전시켜 가고 있다. (8-9월 토탈미술관) 더불어 매뉴얼, 돼지, 노래의 역사에서 찾아 낸 미시적 단서들의 좌표들을 이어나가는 유라시아 여행에 착수할 계획이다.

첨부파일

동백꽃 밀푀유

mixed media

가변설치

2016년

2016 아르코미술관 한국-대만 큐레이터 협력기획전 - 참여작가: 강홍구, 김준, 구민자, 나현, 신제현, 천 졔런, 위안 광밍, 저우 위정, 무스뀌뀌 즈잉, 류 위 -주최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기획: 조주리, 김현주, 왕영린(공동기획) 전시의 제목으로 명명된 ‘동백꽃 밀푀유’(Mille-feuille de Camelia)는 단절되어 보이는 양국의 역사를 관통하는 문화적 연결성에 대한 시적 은유다. 상하의 나라로 일컬어지는 대만으로 조사여행을 다녀온 후 큐레이터들에게 강렬한 잔상과 잔향으로 남아있던 짙푸른 나뭇잎의 녹음과 열대과일에서 피어난 달콤한 미각에 대한 기억이기도 하다. 사전적인 의미로 천 겹의 잎사귀를 뜻하는 밀푀유(mille-feuille)는 흔히 프랑스의 대표적인 디저트의 일종을 의미한다. 얇은 층 겹겹이 크림을 듬뿍 바른 패스트리가 오븐의 공기와 만나 부풀어 오르면 아름답고 달콤한 밀푀유가 된다. 그러나 그 역사를 살펴보면, 생각보다 달콤함이나 부드러움과는 거리가 있다. 16세기에 등장한 이 과자는 나폴레옹(Napoleon)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한다. 본디 ‘이탈리아 나폴리 출신’임을 나타내는 나폴레옹이란 이름은 루이 보나파르트 나폴레옹의 제국 건설과 맞물려 그의 군대가 거쳐간 지역으로 전파되었고, 제국의 영토였던 오늘날의 러시아, 이탈리아, 영국, 북유럽에서는 여전히 나폴레옹이 밀푀유와 동의어로 쓰이고 있다. 그러니 단순한 달콤함보다는 달콤쌉쌀함(bittersweet)이 밀푀유에 더 적합한 수사일지 모른다. 외형적으로 수많은 겹들에 쌓여있으며 그 계보 속에 혁명, 전복, 전쟁, 침탈 등의 국제사회사와 이에 따른 문화인류적 영향관계를 담고 있는 이 과자에, 선홍에 가깝게 개화했다가 핏빛으로 떨어지는 ‘동백꽃’ 의 수식을 덧댄 이유는 그 강렬한 색감이 전하는 시각성을 의미에 투영하고자 함이며, 본 전시 ‘동백꽃 밀푀유’가 열리는 시기가 동아시아에서 동백꽃이 피는 시기와 맞물려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밀푀유의 본고장인 프랑스에서 동백꽃이 일본의 장미로 알려져 있다는 점이 의미심장하게 다가왔음은 물론이다. ‘동백꽃 밀푀유’는 전시라는 외면이 지닌 시각예술의 화려한 면모의 이면에 자리한 정치 현안, 사회 쟁점, 경제 문제, 문화인류학적 층위를 세계와 근대 동아시아의 역학 관계의 자장 아래 살아가는 한국과 대만의 10인의 통찰과 실천으로 담보해 낸다

첨부파일

2의 공화국

mixed media

가변설치

2013년

2013 아르코미술관 기획공모전 2의 공화국 Republic of the Two 전시기간 : 2013.7.18(목)-9.1(일) 장 소 : 아르코미술관 전관 주 최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미술관 기 획 : 더 바인더스(박경린+조주리 큐레이토리얼 팀) 후 원 및 협력: 일본국제교류재단, 파나소닉 코리아, 메뉴팩트 커피, 야마구치미디어아트센터(YCAM)

첨부파일

Colors of Asia, Revisited

Textile, Fashion Design & Archive, Animation

가변설치

2018년

아세안 문화원 개원 1주년 특별전 ACH Special Exhibition in Celebration of the First Anniversary of its Opening 아세안과 한국의 옷, 빛과 색으로 지은 시 Colors of Asia, Revisited -The Case of ASEAN and Korea 2018. 7.11- 9.2 아세안 문화원 기획전시실

첨부파일

화혼지정 華婚之精

Cultural Heritage from ASEAN Countries

가변설치

2017년

아세안문화원 개원기념 특별전 Inaugural Exhibition of ASEAN Culture House 2017.09.01 ~ 2017.12.03 아세안 문화원 특별전시실 2018.02.07 ~ 2018.03.22 Korea Foundation Gallery

첨부파일

리서치, 리:리서치

mixed media

가변설치

2016년

리서치, 리:리서치 (research,re:researched) 『리서치, 리:리서치』전에 초대된 여덟 팀은 저마다의 문제의식과 방법론 창안을 통해 쉽사리 종결되지 않을 연구 과제들을 풀어나가고 있다. 전시는 각각의 단서들로부터 출발해 작가들의 셀프-리서치, 협력 연구자들의 크로스-리서치, 큐레이터의 메타-리서치로 교직해 나간다.